보도자료

HOME > 회사소식 >보도자료
보도자료

진원생명과학, 메르스 백신의 긍정적 임상연구결과 세계 최초로 국제학술지 게재

페이지 정보

작성자 ADMIN /   작성일2019-07-25 /   조회570회

본문

진원생명과학은 “월터리드 미육군연구소(WRAIR)와 협력하여 미국에서 수행한 메르스 백신(GLS-5300)의 우수한 1상임상연구결과가 감염병 관련 권위학술지인 ‘란셋 감염병(Lancet infectious Disease)’에 게재됐다”고 25일 밝혔다. 

 

논문에 따르면, 75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메르스 백신(GLS-5300)을 접종한 결과 심각한 부작용 없이 매우 우수한 안전성이 확인됐다. 또한, 높은 수준으로 항체가 생성되어 혈청전환이 접종 후 임상시험대상자의 94%에서 확인됐다. 세포성 면역반응은 메르스 항원에 광범위하게 유도됐으며 다기능인 T세포 면역반응이 임상시험대상자의 88%에서 확인됐다.


특히, 서울대병원 연구진과 함께 지난 2015년 국내 메르스 사태에서 확보한 메르스 감염환자의 혈액과 비교 평가한 결과, 메르스 백신(GLS-5300) 접종 60주 후 메르스 완치 환자와 유사한 면역반응이 지속적으로 유지되었는데 항체면역반응은 임상시험대상자의 77%에서, 세포성 면역반응은 64%에서 확인됐다.


진원생명과학 박영근 대표이사는 “세계 최초로 우리회사 연구진이 수행한 메르스 백신(GLS-5300)의 우수한 1상임상연구결과를 세계 권위 임상연구자들로부터 인정 받게 되어 기쁘다”고 말하며 “메르스 백신(GLS-5300)을 접종한 대부분의 임상시험대상자가 메르스 완치 환자와 유사한 면역반응이 확인된 것은 임상적으로 메르스 예방 가능성을 확인한 중요한 진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회사는 국제백신연구소(IVI)와 함께 메르스의 신속 예방을 위한 최적 용법 용량을 찾기 위해, 메르스 백신(GLS-5300)의 1/2a상 임상연구를 서울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차질 없이 수행하고 있으며 해당 비용은 국제백신연구소(IVI)로부터 지원받고 있다”고도 밝혔다.


진원생명과학은 미국 바이오텍 기업인 이노비오와 공동으로 메르스 DNA백신(GLS-5300)을 개발하고 있다. 진원생명과학의 자회사 VGXI는 임상용 백신을 생산하여 공급하고 있으며 향후 허가 시에도 생산과 공급을 담당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