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 media

진원생명과학을 홍보 합니다.

보도자료

게시판 내용
진원생명과학,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GLS-1027 롱코비드 효능 평가 연구 착수
ADMIN
조회수 : 1354   |   2022-08-31

 

진원생명과학은롱코비드(Long COVID, 코로나19 후유증) 치료 예방을 목적으로 GLS-1027(국제 일반명: Zenuzolac, 제누졸락) 효능을 평가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미국 위스타 연구소(Wistar Institute) 공동연구계약을 체결했다 31 밝혔다.

 

해당 연구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입원한 중등증 환자가 감염 초기 GLS-1027 투여 급성 감염 회복에 따른 롱코비드를 방지하거나 롱코비드 환자를 치료하는 다중평가 시험(multipart assessment)으로 위스타 연구소의 롱코비드 연구 전문가인 모하메드(Mohamed Abdel-Mohsen) 박사와 공동으로 진행된다.

 

회사측은해당 연구결과를 기반으로 우리회사가 개발하고 있는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인 GLS-1027 글로벌 임상2 연구에서, 급성 코로나19 감염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GLS-1027 초기 투약할 롱코비드 발생을 예방하는지 확인할 이라며 “HIV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를 전세계적으로 주도하고 롱코비드 치료제를 선도적으로 연구하는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 대학교(University of California at San Francisco) 컨소시엄과도 협력하기로 했다 말했다.

 

GLS-1027 코로나19 확진 염증으로 인해 환자의 상태를 악화시키는사이토카인 폭풍 유발하는 염증성 사이토카인의 생성을 억제하는 경구용 저분자 면역조절제이다. 회사 관계자는코로나19 중증 폐렴을 유발하는 해당 염증성 사이토카인이 롱코비드를 유발한다 밝히며 “GLS-1027 햄스터 공격감염 모델에서 폐렴 증상 마커들의 감소를 유도했고, 중증폐렴의 병리학적인 특징인 바이러스에 의해 유도되는 세포융합체(syncytia) 세포이형성(atypia) 탁월하게 감소시키는 것을 확인한 있다 말했다. 이어위스타 연구소와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 대학교 연구원들은 코로나19 확진자를 대상으로 정밀하게 진행한 대사체학 연구를 통해 코로나19 후유증 발병을 예측하는 바이오마커를 발견했다고도 설명했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이사는금번 연구를 통해 GLS-1027 롱코비드를 예방하거나 치료하는 잠재력이 입증된다면 롱코비드 증상이 나타나는 수백만 명의 환자들에게 상당한 도움이 이라고 말하며이번 연구에 GLS-1027 글로벌 2 임상시험을 활용해 향후 GLS-1027 잠재적인 공식 롱코비드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한 임상으로 확장해 나갈 예정이라고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