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 media

진원생명과학을 홍보 합니다.

보도자료

게시판 내용
진원생명과학 mRNA 시장 개화의 실질적 수혜주
ADMIN
조회수 : 2051   |   2021-05-17

유전자치료제(mRNA, 바이러스전달체) 원료 CMO 기업.

진원생명과학은 아직 주식시장에 잘 알려지지 않은 유전자 치료제 위탁생산(CMO) 기업이다. 미국 자회사 ‘VGXI’(지분 100%)를 통해 유전자 치료제의 핵심 원료인 ‘Plasmid DNA’를 위탁생산하는 cGMP급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Plasmid DNA’는 유전자 치료제의 주류인 바이러스전달체 생산의 핵심 원재료일 뿐만 아니라, 최근 급격하게 시장이 개화하고 있는 mRNA의 주요 원료 이기도 하다. Plasmid DNA 수요 급증으로 인해 동사의 기존 공장은 ‘19년부터 풀가동 중이며, 따라서 동사는 ‘19년부터 대규모 신공장 건설을 진행해 왔다. 신공장은 올해 4분기 완공될 예정이며, 내년 2분기부 터 본격적인 가동이 예정되어 있다. 기존 공장은 500L 규모이며, 신공장이 완료되면 10배인 5,000L 규모가 된다. 향후 7,500L까지 증설할 계획에 있다.

 

mRNA 원료인 Plasmid DNA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다.

동사의 자회사 ‘VGXI’는 미국의 ‘Aldevron’, ‘Cobra Biologics’ 등과 더불어 Plasmid DNA생산의 핵심 플레이어 중 하나로 꼽힌다. 유수의 빅파마들에게 ‘Plasmid DNA’를 공급해온 것으로 추정되 며, ‘20년에는 ‘World Vaccine Congress’로부터 ‘Best CMO Awards’를 수상하기도 했다. 규모 가 작은 ‘VGXI’가 Winner로 선정된 것은, 차세대 백신에서도 그만큼 Plasmid DNA가 중요하다는 것을 반증한다. 유전자 치료제 시장이 커지면서, 핵심 원료인 Plasmid DNA 공급부족이 업계의 병 목현상으로 지적되고 있다. 게다가 올해부터는 모더나 화이자로부터 시작된 mRNA 백신들까지 등장 하여 공급의 쇼티지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실제로 동사에 따르면 기존 공장의 캐파부족으로 수용하 지 못한 고객사가 상당수이며, 당연히 신공장에 대한 대기수요도 큰 상황이다. 동사는 신공장이 ‘22 년부터 풀가동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연간 5천억원 이상의 매출을 예상하고 있다.

 

동사가 mRNA의 실질적인 수혜주다.

한국의 많은 바이오기업들이 mRNA 백신의 위탁생산 수혜주로 거론되고 있으며, 실제 주가도 좋다. 지금부터 공장을 짓겠다고 발표하는 기업들도 있다. 반면 동사는 수년전부터 신공장을 계획했으며 올 해 완공이 된다. 게다가 10년 이상의 유전자치료제 개발과 생산 노하우도 있다. 동사가 특정 mRNA 백신의 CMO 후보가 될 수 있다는 단순한 얘기를 하는 것이 아니다. 동사는 mRNA 개발사들이라 면 누구나 필요로 할 원재료인 cGMP급 Plasmid DNA를 생산한다. 따라서 앞으로 수십년간 성장 할 mRNA시장의 직접적인 수혜를 예상할 수 있다. 한국 기업 중 단연 실질적인 수혜주다. mRNA 주요 생산기술 중 LNP기술을 보유한 에스티팜의 경우, 그 기대감에 시가총액은 2.2조원에 달한다. 반면 동사의 시가총액은 8,744억원에 불과하다. 지금 밸류에이션을 논하기는 어려우나, 신공장에서 예상되는 매출액의 x5배만 해도 가치는 수 조원 단위다. 지금은 동사를 주목할 때다


 



첨부파일1 file0 진원생명과학 20210517.pdf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진원생명과학 자회사 VGXI, 미국 콘로시에 건설 중인 신규 생산시설의 상량식 진행
다음글 진원생명과학, C형간염예방백신 임상1상 임상시험계획 식약처 승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