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 media

진원생명과학을 홍보 합니다.

보도자료

게시판 내용
진원생명과학,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변이 바이러스에도 우수한 감염 증상 억제 확인
ADMIN
조회수 : 750   |   2021-06-30

진원생명과학은 “코로나19 중증 폐렴을 유발하는 햄스터 공격감염 모델에서 회사가 임상2상 개발중인 GLS-1027(국제 일반명 zenozulac)이 용량 의존적으로 폐렴 증상 마커들의 감소를 유도했고, 폐부위 조직에서 바이러스 유발 세포융합체(syncytia)와 세포이형성(atypia)이 탁월하게 감소함을 확인했다”고 30일 밝혔다. 또한, 회사측은 “해당 치료 효과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남아공변이주인 B.1.351 β variant 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났다”고도 말했다.

 

회사 관계자는 “본 연구 결과는 코로나19 감염에 의한 싸이토카인 스톰의 현상인 IL-17 분비와 Th17 병리학적 특징을 효과적으로 방지하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하며 “GLS-1027은 미국 FDA의 임상2상 승인을 받아 미국, 푸에르토리코에서 임상연구가 시작됐으며, 북 마케도니아와 불가리아에서 임상을 착수할 예정이며 지난 2월 식약처에도 임상승인신청을 했고 현재 검토가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회사는 신규 감염 확진자들이 자가 격리중에 매일 GLS-1027을 캡슐로 복용하여 병원에 입원하는 것을 방지하고, 중등증으로 병원에 입원한 경우 중증으로 악화되는 것을 방지하는 목적으로 제품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진원생명과학 박영근 대표이사는 “본 연구결과는 코로나19 치료에 있어서 GLS-1027이 얼마가 효과적으로 바이러스에 의한 심각한 증상을 대처할 수 있는지를 보여줬다”며 “특히, 기존 변이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향후 백신 저항을 보이는 변이 바이러스까지 출현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기 때문에, GLS-1027이 변이 바이러스에 상관없이 효과를 보인 점은 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진원생명과학의 해당 임상연구는 병원에 입원한 중등증 환자의 임상적 악화를 방지하는 안전성, 내약성, 유효성을 평가하는 용량증량, 다기관, 무작위배정, 이중눈가림, 위약대조 제2상 임상시험으로 ClinicalTrials.gov 사이트에 NCT04590547로 등재되어 있다.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진원생명과학, 주가 끝나지 않았다 / 박영근 대표 출연! / CEO에게 듣는다 / 매일경제TV
다음글 진원생명과학,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임상2상 IND 북마케도니아에서 승인